상단여백
HOME 종합
12·16 대책 이후 경기 비규제지역 아파트 거래 50% 증가비규제지역 6억 원 이하 아파트 전체 거래량 상승 주도

지난 12·16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서울은 모든 지역에서 매매거래량이 줄어들었고, 경기는 전체 거래량 회복세와 함께 12·16 대책 적용을 받지 않는 비규제지역의 아파트 매매거래량이 50%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직방에 따르면 12·16 대책 전후 경기도내 아파트 매매거래량을 조사한 결과, 지난 2월 비규제지역 아파트 거래량은 1만5천455건으로 규제 직전인 지난해 11월 1만330건보다 5천125건(49.6%) 증가했다. 

이 중 6억 원 이하 아파트 거래량이 1만5천16건으로 비규제지역 전체 거래량의 97.3%를 차지했다. 지난해 12월부터 올 1월까지 6억 원 이하 아파트의 3개월간 평균 거래량은 1만1천903건으로 지난해 11월 9천997건보다 19.0%가량 늘어난 것이다. 

6억 원 초과 아파트 거래량은 지난해 11월 309건에서 지난 2월 389건으로 80건이 증가했다. 

도내 규제지역 아파트 거래량도 지난 2월 1만540건으로 지난해 11월 1만436건 수준을 회복했다. 12·16 대책이 적용된 지난해 12월 1만319건, 지난 1월 9천908건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이 중 6억 원 이하 아파트 거래량은 지난해 11월 7천398건에서 지난 2월 8천718건으로 꾸준히 증가세를 보였고, 6억 원 초과분 거래량은 지난해 11월 2천91건에서 지난 1월 1천458건까지 감소하다 2월 1천536건으로 늘었다.

이로써 2월 기준 도내 아파트 거래량은 2만5천995건을 기록하며 지난해 11월 2만766건보다 5천229건 증가했다. 이는 12·16 대책이 규제지역 내 주택대출규제 강화,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의무화 등을 가져오면서 상대적으로 자금조달이 여유로운 비규제지역 중저가 아파트에 수요가 집중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전체적인 아파트매매시장에서 거래량이 늘어나긴 쉽지 않아 보인다”며 “다만 규제나 자금마련에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규제지역 저가아파트나 비규제지역 내 중저가 아파트 위주의 거래가 숨통을 틔울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편 촘촘해지는 규제로 당분간 아파트 거래량이 늘어나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정부가 이달부터 시행하는 주택거래 계약 시 자금조달서의 제출기준을 강화했기 때문이다. 

기존에는 서울 등 투기과열지구의 3억 원 이상 주택거래 때만 자금조달계획서를 제출하면 됐다. 그러나 강화된 기준에 따르면 서울과 경기 수원·의왕 등 규제지역에서는 3억 원 이상, 비규제지역에서는 6억 원 이상 주택을 거래할 때 자금조달계획서를 내야 한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