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서울 아파트 공시가격 14.5%상승…강남 25.57% ‘껑충’13년 만에 최대폭 상승, 보유세도 큰 폭으로 오를 전망
서울 강남구 아파트 / 전국아파트신문 DB

올해 전국 아파트 등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작년에 비해 5.99%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따라서 고가·다주택 보유자의 경우 세금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최근 국토부에 따르면 정부가 15억원이상 고가 아파트의 공시가격을 집중적으로 끌어올려 서울은 14.75% 올랐으며, 특히 강남구는 25.57%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공시가격이 작년보다 20% 이상 오른 공동주택은 약 58만2000세대로 전체 공동주택의 4%가량인 것으로 파악됐다.

공시가격은 작년 말 시세에 시세구간별 현실화율 기준을 적용해 산정된다. 시세 9억~15억원 70%, 15억~30억원 75%, 30억원 이상 80%의 현실화율 목표를 설정하고 현실화율이 낮은 주택의 공시가격을 집중적으로 올렸다. 9억원 미만 주택은 시세 상승분만큼만 공시가격에 반영했다. 시·도별로 서울(14.75%)의 공시가격 변동률이 가장 컸다. 

서울은 지난 2007년 28.5%를 기록한 이후 13년 만의 최대 수치다. 지난해 14.02% 오른 서울 공동주택 공시가격 상승률을 1년 만에 경신했다. 서울다음으로 공시가격 변동률이 상승이 가장 큰 지역은 △대전(14.06%) △세종(5.78%) △경기(2.72%) 순이었다. 

공시가격이 내린 지역도 있다. 강원은 7.01% 하락했고 △경북(-4.42%) △충북(-4.40%) △제주(-3.98%) △전북(-3.65%) △경남(-3.79%) △울산(-1.51%) △충남(-0.55%)도 내렸다. 

시·군·구별로 공동주택 공시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톱5’는 모두 서울이었다. 강남구(25.57%)에 이어 △서초구(22.57%) △송파구(18.45%) △양천구(18.36%) △영등포구(16.81%) 등 순이었다. 고가 주택 중심으로 공시가격을 올림에 따라 9억 원 이상 주택(66만3천호·4.8%)의 공시가격 변동률은 21.15%에 달했다.

올해 고가 부동산 위주로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많이 오름에 따라 이에 근거해 부과되는 보유세도 적잖이 상승할 전망이다. 보유세는 재산세와 지방교육세 등 관련 부가세, 종합부동산세를 합산한 금액을 말한다. 주택자가 수도권에 보유한 아파트 공시가격이 작년 20억8000만원에서 올해 27억4000만원으로 올랐다면, 보유세는 1330만원에서 1970만원으로 640만원 늘어난다. 시세구간 9~12억원에 들어가는 수도권 내 공시지가 8억2000만원 물건의 경우 올해 8억4000만원으로 올라 보유세는 230만원에서 240만원으로 오른다. 

국토부는 “15억원 이상 고가 공동주택의 현실화율을 집중적으로 높여, 시세가 높을수록 공시가격 변동폭도 컸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공동주택 공시가격안의 소유자 의견청취 및 중앙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내달 29일 결정·공시할 예정이다.

김영한 국토부 토지정책관은 “올해는 전체의 95%에 해당하는 시세 9억원 미만 공동주택은 시세변동을 반영하는 수준으로 공시가격을 정하고, 상대적으로 현실화율이 낮았던 고가주택은 현실화율을 제고함으로써 중저가-고가주택 간 현실화율 역전현상을 해소했다”고 밝혔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