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국의 코로나 대응은 ‘모범사례’WHO “경험 배우고 싶다”

코로나19에 대한 한국의 대응이 모범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WHO는 한국의 방역 대응을 높이 평가하며, 이를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다른 나라에 적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18일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진행된 브리핑을 통해 “한국은 코로나19가 1개월 전에 지역 감염으로 번졌으나 항복하지 않았다”며 “코로나19 감염자를 추적하고 격리하는 것이 지역 감염을 막는 최고의 희망”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검사 전략을 혁신적으로 개발했으며, 실험실을 확장하고 마스크를 배급했다”면서 “또한 접촉자를 추적하고 선별된 장소에서 검사를 진행했으며 의심 환자는 격리했다”고 대응 사례를 짚었다. 또 “스포츠 행사나 콘서트, 대규모 집회를 취소하는 것 같은 물리적인 거리 두기는 코로나19 전염을 늦추는 데 도움이 되고, 보건 시스템의 부담을 줄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는 전염병을 억제·통제하려면 세계 각국이 격리, 검사, 치료, 감염원 추적 등을 유기적으로 해야 함을 강조했다. 그리고 물리적 거리 두기가 없어지면 다시 나타날 수 있음도 경고했다. 그러면서 “WHO는 모든 의심 환자를 격리하고 검사하고 치료하며 모든 접촉자를 추적하는 것이 모든 국가에서 (코로나19) 대응의 중추가 돼야 한다고 지속해서 권고한다”며 “그것이 지역 전염을 막는 최고의 희망”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18일 오후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코로나19 연구를 위한 실무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우리나라 정부가 주도하는 임상 코호트 연구였지만, WHO가 먼저 참여 의사를 밝히면서 마련됐다. 

회의에는 WHO의 임상팀·COVID-19 자문위원 2명이 참석했다. 토머스 플래쳐(Thomas E. Fletcher) 자문위원은 이날 “세계는 바이러스와 싸우고 있고 현재 유럽은 확산 시작 단계”라며 “한국은 한 달 전부터 확산이 시작됐기 때문에 자가 격리 방법, 연락망 등 한국이 바이러스를 대처한 방법을 배우러 왔다”고 말했다.

WHO는 우리나라와의 이번 공조를 통해 코로나19에 대한 국제 지침을 수정·보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우리나라 정부와 상호정보 공유 및 협력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고유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