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IOC, 도쿄올림픽 정상개최 의지 표명“선수, 코치 위한 안전조치 취하겠다”
KBS NEWS 제공

코로나19의 세계적인 여파로 인해 연기·취소론이 불거진 2020 일본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을 7월24일 정상 개최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IOC는 17일 오후(한국시간) 토마스 바흐 위원장 주재로 종목별 국제경기연맹 대표들과 화상 회의를 열고 6월 30일까지 선수 선발을 마친다면 7월 개막하는 도쿄올림픽 개최에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성명서를 통해 “대회까지 4개월 넘게 남은 현 단계에서는 ‘과감한 결정’이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를 마친 뒤 IOC는 홈페이지를 통해 도쿄올림픽이 현 시점에서 어떤 추측도 역효과를 낳을 것이라며 도쿄올림픽 정상 개최 의지를 확인하고, 이것은 IOC 집행위원회에서 모든 관련 이해관계자와 협력해 수립한 원칙이라고 설명했다. 또 현재까지 도쿄올림픽 출전 자격을 얻은 선수가 57%로 나머지 43%에 대해서는 종목별 국제연맹(IF)과 협력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도 밝혔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도쿄 2020 올림픽 준비에 참여한 모든 사람들의 건강과 복지는 우리의 최우선 관심사다. 선수, 코치, 지원팀의 안전과 이익을 보호 하기 위한 모든 조치가 취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도쿄올림픽 개최 준비를 논의하기 위해 IOC가 이례적으로 마련한 이날 긴급 화상회의에는 우리나라 유일한 국제연맹 수장인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를 비롯한 33개 종목 국제경기연맹(IF) 대표들이 참가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