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WHO ,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 ‘팬데믹’ 선언거브러여수스 총장, 전 세계 적극적인 대응 촉구
KBS NEWS 제공

세계보건기구(이하 WHO)가 지난 1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를 ‘팬데믹(세계적 대유행·pandemic)’이라고 선포했다. 코로나19 발병 3달 만이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WHO는 이 발병 사태를 시시각각 평가해 왔으며, 우리는 놀라운 수준의 확산과 심각성, 그리고 무대책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팬데믹은 가볍게 또는 부주의하게 사용하는 단어가 아니다”라면서 “잘못 쓰이면 불합리한 두려움 또는 싸움이 끝났다는 부당한 인정을 야기해 불필요한 고통과 죽음을 초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사태를 팬데믹으로 묘사하더라도 코로나19의 위협에 대한 WHO의 평가를 바꾸는 것은 아니다”라며 “WHO가 해야 할 일, 각 나라들이 해야 할 일은 달라지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지금까지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팬데믹을 본 적이 없으며, 통제될 수 있는 팬데믹을 본 적도 없다”라며 “WHO는 코로나19의 첫 확진 사례를 보고받았을 때부터 전면 대응 태세를 유지해왔다”라고 밝혔다.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우리는 각국에 매일 같이 신속하고 적극적인 행동을 취하라고 촉구해 왔다”며 중국과 한국에서는 이 감염증이 상당히 감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WHO가 지금까지 팬데믹을 선언한 것은 1968년 홍콩 독감과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H1N1) 두 차례 밖에 없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