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
LH, 중소도시 마을정비사업으로 지역활력 이끌어전남 진도동외 첫 준공으로 사업으로 추진력 확보, 공공주택 주변지역까지 연계
진도동외 공동주택 전경 / LH 제공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전남 진도 동외리에서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을 실시하고, 향후 마을차원의 재생을 통한 지역활력 창출에 더욱 앞장설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이 사업은 급격한 인구감소를 겪고 있는 지방 중소도시 및 읍‧면 지역에 수요맞춤형 공공주택을 공급하고 그 주변지역까지 포괄한 체계적인 계획수립을 통해 마을을 정비하는 것이다. LH는 지난 ’14년 시범사업 3개 지구를 시작으로 작년까지 총 71개 지구에서 사업을 추진해왔다.

진도 동외리의 경우 지난 ’15년 국토부 공모에서 선정된 뒤 올해 2월 공사가 완료되면서 시범사업 이후 첫 번째로 준공한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이 됐다. 

LH는 주민의견을 바탕으로 마을정비계획을 수립해 이곳에 국민임대 110세대와 영구임대 40세대를 건설하고, 그 주변 지역에는 영화관과 벽화길, 주민문화복지시설을 조성했다.

특히 입주자모집 당시, 세대수 대비 3배에 달하는 467명이 신청하고 88%의 높은 계약률을 보이는 등 주민들의 높은 호응을 얻었다.

또한 이곳에 조성된 작은영화관 ‘진도아리랑 시네마’는 개관 이후 현재까지 누적관람객 10만명을 넘기며 진도의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하는 등 이번 사업을 통해 동외리가 활력넘치는 ‘행복마을’로 변화하고 있다. 

LH는 이번 사업으로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에 추진력을 얻은 만큼, 지자체 및 정부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타 지역에서 추진 중인 사업 또한 신속히 진행해 중소도시 활성화에 앞장설 방침이다. 

박성용 LH 균형발전본부장은 “지방 중소도시의 인구감소 문제에 대응하고 지역활력을 창출하기 위해 앞으로도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