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천안시,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 본격 시동LH와 협약 체결…295세대 보급

천안시가 추진하는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의 시행협약서 체결로 탄력을 받게 됐다.

17일 시에 따르면 해당 사업은 지난 2018년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서북구 입장면(150세대), 동남구 동면(145세대) 등 2개지구에 2022년까지 총 295세대 보급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이와 함께 저소득 근로자 등을 위한 주택보급, 주변지역 도로정비 등 상대적으로 소외된 면 지역의 정주여건을 향상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시는 LH와 공동으로 신방통정지구 행복주택 450세대, 두정지구 행복주택 40세대를 보급했다. 

또 두정동노후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으로 행복주택 288세대, 부성지구 행복주택 650세대를 2022년까지 보급할 방침이다.

이와는 별도로 도시재생사업을 통한 천안신부 행복주택 700세대, 천안역세권 행복주택 150세대, 충남형 더행복한주택 40세대도 추진 중이다.

황성수 천안시 주택과장은 “현재 진행 중인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서민·신혼부부·청년·대학생 등 주거취약계층에 맞춤형 임대주택을 제공해 주거복지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