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부, 서민 주택자금 대출금리 낮춘다

전세자금 ‘버팀목대출’, 

주택구입자금 ‘디딤돌대출’ 

금리인하 예고

KBS NEWS 제공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해 전세자금 지원용 ‘버팀목대출’과 주택구입자금용 ‘디딤돌대출’ 금리를 0.1~0.4%포인트 가량 인하를 예고했다. 

31일 정부 관계부처에 따르면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는 버팀목대출과 디딤돌대출 금리 인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말 기준 공급잔액은 버팀목대출이 16조2000억원, 디딤돌대출이 6조9000억원으로 총 23조1000억원에 달한다. 이용건수는 28만4000건이었다. 

정부 관계자는 “한은이 최근 기준금리를 인하한 후 은행 대출상품과의 금리 격차 등도 고려해 금리 조정을 검토 중”이라며 “인하 폭이나 시기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무주택 서민용 전세자금 지원 상품인 버팀목대출은 부부합산 연소득 5000만원 이하면 이용할 수 있고 한도는 1억2000만원이다. 현재 대출금리는 연 2.3~2.9%다. 버팀목대출 금리는 지난 2016년 5월 0.2%포인트 일괄 인하한 후 약 4년 동안 조정하지 않았다.

한은이 지난 16일 기준금리를 1.25%에서 0.75%로 인하함에 따라 버팀목대출 금리를 낮추지 않으면 시중은행 전세대출 상품과 금리가 역전될 수 있다. 은행 전세자금 대출 금리는 연 2.52~ 3.60% 수준이다. 버팀목대출은 우대 금리를 적용하면 평균 금리가 1.8% 전후여서 본격적인 역전은 아니다. 앞으로 시중금리 하락분이 은행 대출금리에 반영되면 격차가 더 좁혀질 수 있다.

주택구입자금용 디딤돌대출도 금리를 낮춘다. 디딤돌대출 금리는 대출기간과 소득수준에 따라 연 2.0~3.15%인데, 이 역시 3년간 금리 조정을 하지 않았다. 이달 말 KB국민은행 기준 혼합형(고정)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2.14~3.64%를 적용 중인데, 기준금리 인하 요인을 반영하는 내달에는 금리가 더 떨어질 전망이다.

정부는 정책성 대출상품의 금리 인하시기와 폭을 확정하지 않았으나 과거 사례로 볼 때 0.5%포인트 이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다만 “기준금리 인하 이후에도 금융채 금리(은행 조달금리)가 올라 은행 대출금리가 소폭 인상되는 현상이 벌어졌다”며 “이러한 시중 금리 상황도 종합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고유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