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 제17차 정기총회 개최변화와 혁신으로 도약의 발판 마련해야
5월 9일 대구시 덕영치과병원 7층 대연회장에서 (사)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 ‘2020년 제17차 정기총회’가 열렸다.

(사)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회장 이재윤, 이하 전아연)는 지난 9일(토요일) 12시부터 대구시 덕영치과병원 7층 대연회장에서 ‘2020년 제 17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회에는 이재윤 회장을 비롯해 전아연 임원, 직능별 분과위원장, 지부장, 지회장, 아파트지도자, 관련단체 대표 등 모두 150여명이 참석했다. 전아연 김원일 수석부회장의 성원보고로 시작된 총회는 개회선언, 전아연 임원 소개, 경과보고를 끝으로 △2019년도 세입, 세출 결산서 승인 및 감사보고의 건 △2020년도 사업계획서 승인 및 세입, 세출 예산서 승인의 건 △회장 선출의 건 △감사 선출 △임명장 수여 등 주요 안건을 심의했다.

이재윤 회장은 인사말에서 “전아연은 지난 17년 간 아파트 입주자의 권익보호를 위해 쉼 없이 달려왔다. 오늘날 주거환경으로 볼 때 전아연은 전 국민을 대표하는 단체며 따라서 국익과 공익을 위해 국민을 선도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이번 17차 정기총회는 전아연의 변화와 혁신을 통해 전아연의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해야 하며 공동체를 통한 건강한 주거문화를 이끌기 위한 전환점이 되어야 한다.”며 총회 의미를 전했다.

또한 이 회장은 “전아연의 지난 역사를 돌아볼 때, 입주민의 권익보호와 행복추구를 위해 많은 노력을 했고 결실도 맺었지만 앞으로 더 비약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전 회원들의 대동단결과 혁신에 가까운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점심식사 후 1시부터 개최된 총회는 감사보고, 2020년 사업계획, 2020년 세입·세출 등 안건이 순조롭게 가결했으며, 전국 아파트신문 활성화 건이 집중 심의되었다. 하지만 회장 선출, 감사 선출의 건은 이회장의 사의 표명으로 결론을 내지 못하고 6월 임시총회에서 다루어지기로 했다.

한편, 전아연 집행부는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회의장 입구에 열화상 카메라와 체온을 체크하는 인력을 배치하고 정부가 권장하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좌석을 배치해 코로나19 감염예방에 만전을 기하였다.

고유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