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광주시·아파트 입주자 대표·경비원, 노동인권 보호 협약
왼쪽부터 이상운 대한주택관리사협회 광주시회장, 이용섭 광주시장, 문한규 빛고을경비원연합회 대표,서상기 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 광주시지부장 / 광주시 제공

광주 지방자치단체, 아파트 입주자, 경비원이 ‘갑질’에 시달리는 공동주택 노동자 인권 보호에 앞장서기로 했다.

시는 25일 (사)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이하 전아연) 광주지부, 대한주택관리사협회 광주시회, 빛고을경비원연합회와 ‘공동주택 관리노동자 노동인권 보호와 행복한 아파트 만들기 위한 상생협약식’을 개최했다.

주요내용은 △노동자들의 노동인권 보호 △행복한 아파트 문화 조성 △상생하는 주택문화가 정착되도록 노력과 협력 △행복한 아파트 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필요사업 지원과 협력 등 4가지다.

협약을 통해 아파트입주자대표연합회는 노동자들의 노동인권 보호를 위해 근로계약서 작성교부, 최저임금 준수, 주휴수당 지급 등 법률이 정하는 바를 준수하고 3, 6개월 등 초단기 계약을 지양해 고용불안 없이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주택관리사협회와 경비원연합회는 행복한 아파트 문화가 조성될 수 있도록 입주민의 재산과 안전을 보호하는 공익적 책무를 다하고, 공정하고 청렴한 직무수행, 주거환경 개선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시는 노사가 상생하는 주택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동자들의 인권 존중과 처우개선을 하고, 노사간 분쟁 예방과 그 해결을 위한 무료 법률상담, 조정·중재 역할을 수행한다.

이용섭 시장은 “공동주택 노동자들이 법률이 정하는 마땅한 권리를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도록 광주시가 앞장서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며 “광주가 상생일자리의 모범이 되고, 행복한 아파트 공동체의 모범이 되어 사람들이 찾아오는 광주, 돌아오는 광주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서상기 전아연 광주시지부장도 “몰상식한 극수의 입주자들로 인해 입주민 전체가 오해를 사고 욕을 먹는 경우가 많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더 이상 이런 갑질 논란의 사태가 사라졌으면 한다”며 “광주시가 상생과 소통의 주거문화를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용섭 시장, 서상기 전아연 광주시지부장, 이상운 대한주택관리사협회 광주시회장, 문한규 빛고을경비원연합회 대표가 참석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