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아파트 경비원 ‘갑질 폭행’한 주민, 기소의견 檢 송치

경비원 고 최희석씨에게 폭언과 폭행을 저질러 극단적 선택에 이르게 한 아파트 주민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이날 오전 아파트 경비원 최씨를 폭행한 혐의(상해, 협박 등)로 구속된 주민 심모(49)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7일 밝혔다.

강북구 우이동의 아파트 주민 심씨는 지난달 21일 이중주차문제로 최씨에게 사직을 강요하고 욕설을 하며 여러 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씨는 폭행·폭언 사건 이후 심씨의 폭행사실이 상세하게 담긴 유서를 음성 파일로 남긴 뒤 지난 10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유서에는 “심씨에게 맞으며 약으로 버텼다” “경비가 억울한 일 안 당하도록 제발 도와달라” 등의 내용이 담겼다.

경찰은 지난 17일 A씨를 소환해 조사하고 이틀 뒤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법원은 증거인멸과 도망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조사에서 혐의를 대체로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