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가장 살고 싶은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 1위는 아크로, 2위는?선택 기준 1위는 역시 ‘브랜드 이미지’ 2위는 디자인·인테리어
다방 제공

대림산업의 ‘아크로(ACRO)’가 ‘가장 살고 싶은 하이엔드 아파트’ 1위에 올랐다.

국내 부동산 플랫폼 ‘다방’이 최근 발표한 2020년 아파트 브랜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림산업의 아크로(ACRO)가 가장 살고 싶은 하이엔드 아파트로 선정됐다. 설문 응답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일반 아파트 브랜드에는 GS건설의 ‘자이’가 1위에 올랐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5월 6일~13일 전국 20~50대 연령층 716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아크로(ACRO)는 응답자 중 31.1% 의 표를 얻어 1위에 올랐고, 2위는 현대건설의 디에이치(29.9%)가 차지했다. 3위는 롯데건설의 르엘(22.4%), 4위는 대우건설 푸르지오 써밋(16.6%)이 각각 이름을 올렸다.

1위를 차지한 아크로는 반포 ‘아크로리버파크’, 성수 ‘아크로서울포레스트’, 흑석 ‘아크로리버하임’ 등 최근 서울에서 신흥 부촌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지역에 아파트를 지으며 브랜드 차별화에 성공했다. ‘아크로리버파크’는 지난해 전용면적 84㎡가 3.3㎡당 1억원에 거래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부동산 뉴스 전면을 장식했고, 강남권을 넘어 전국 부동산 시장에 ‘아크로’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계기가 됐다.

2위를 차지한 현대건설의 디에이치는 서울 강남 개포동 ‘디에이치 아너힐즈’를 중심으로 반포주공 1단지 1·2·4주구 사업을 따내며 강남권 재건축 시장에서 브랜드 입지를 다지고 있다. 롯데건설의 르엘과 대우건설 푸르지오 써밋도 각각 3위, 4위에 선정됐다. 지난해 후분양한 ‘과천 푸르지오 써밋’은 3.3㎡당 3998만원이란 높은 가격에도 완판에 성공해 개별적인 대출보증 가입 없이 1조 원의 사업비를 자체 조달하기도 했다.

연령대별로 살고 싶은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를 살펴보면 40~50대 연령층은 아크로 브랜드(36.7%)를 1위로 꼽았다. 이와 달리 20~30대 연령대에서는 가장 살고 싶은 아파트 브랜드로 디에이치(31.6%)를 선택한 비율이 높았다.

한편 다방 사용자가 가장 선호하는 일반 아파트 브랜드에는 GS건설의 ‘자이’가 18.9%로 1위에 올랐다. 자이는 전 연령대에서 선호도가 가장 높은 브랜드로 집계됐다. 2위는 e편한세상(14.3%), 3위 래미안(14.1%), 4위 힐스테이트(11.4%), 5위 롯데캐슬(10.8%) 순으로 집계됐다.

1위에 선정된 GS건설 자이는 올해 ‘대구청라힐스자이’를 시작으로 수원 영통, 고양 등 수도권, 지방에서도 분양 완판 행렬을 이어가고 있다. 오는 26일 분양 예정인 ‘속초디오션자이’는 업계 관계자들 사이에서 청약불모지라 불리는 곳으로, 자이가 이곳에서도 브랜드 인지도를 이용한 계약 완료 행렬을 이어갈 수 있을 것인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위에 오른 대림산업의 e편한세상은 디지털 기술을 이용한 차별화된 설계 등으로 20~30대 연령층을 중심으로 선호도가 상승하고 있다. 지난해 대림산업은 김포, 부산 지역에서 단기간에 계약을 마무리했으며 경남 거제에 공급한 ‘e편한세상 거제 유로아일랜드’ 역시 전 가구 완판에 성공해 지방 시장을 중심으로 브랜드 파워와 시공능력, 소비자들의 높은 선호도를 실감할 수 있었다.

근소한 차이로 3위를 차지한 삼성물산의 래미안(14.1%)은 4050세대의 선호도(16.0%)가 높은 브랜드로, IoT기술을 접목한 최첨단 아파트를 선보이고 있다. 4위는 현대건설의 힐스테이트, 5위는 롯데건설의 롯데캐슬이 각각 이름을 올렸다.

한편 아파트를 선택하는 기준을 묻는 질문에 전 연령층에서 ‘브랜드 이미지가 중요하다’는 답변이 약 40%로 집계됐다. 20~30대 연령층에서는 아파트를 볼 때 ‘디자인·인테리어를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답변(11.9%) 2위, 자재·시공품질(10.8%) 3위, 가격상승 기대감(10.0%)이 4위를 차지했다. 이와 달리 40~50대에서는 가격상승 기대감(14%)이 2위, 자재·시공품질(12.1) 3위, 디자인·인테리어(11.1%)가 4위를 차지했다.

다방 관계자는 “지난해 강남권 프리미엄 아파트를 중심으로 부동산 시장에서 ‘하이엔드 브랜드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전반적으로 높아진 상황”이라며 “최근 30대가 서울 아파트 시장의 주축으로 떠오른 만큼, 아파트시장에서도 연령·타깃별로 차별화된 브랜드 마케팅 전략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