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원주 아파트서 방화로 추정 화재 발생 일가족 3명 사망
7일 강원 원주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10대 아들이 숨진 채 발견되고, 30∼40대 부부가 아파트 1층 화단에 떨어져 숨지는 등 일가족 3명이 모두 사망했다. 소방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51분쯤 강원 원주시 문막읍 모 아파트 6층에서 폭발에 의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아파트 내부 112㎡ 중 33㎡를 태운 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 등에 의해 오전 6시 32분에 진압됐다. 소방은 “‘펑’하는 소리가 났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며 “ 이 소리는 유증기에 의한 폭발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이고, 불이 난 직후 스프링클러가 작동해 불이 크게 번지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불이 꺼진 아파트에는 A(14) 군이 전신 화상을 입고 숨져 있었다. A 군의 몸에는 흉기에 찔린 상처가 있었다. A 군의 어머니 B(37) 씨와 아버지 C(42) 씨는 아파트 1층 화단으로 떨어져 B 씨는 숨지고, C 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 오후 1시 30분쯤 사망했다. 경찰은 “불이 난 아파트 베란다에서 남녀가 화단으로 떨어지는 것을 목격했다는 진술이 있었다”고 밝혔다. 또 아파트의 안방과 작은 방에서 인화 물질과 유류 용기 등을 발견했다. B 씨와 C 씨는 이혼 소송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숨진 A 군 신체에서 화상과 함께 흉기에 의한 상처가 발견됨에 따라 사인 규명을 위해 일가족에 대해 부검을 할 방침이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