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입주민/경비원 갈등 없애려면 입대의 권한 확대 절실관리주체 당사자 역할 외면… 입대의 개입.조정권 마련해야
  • 고유 기자
  • 승인 2020.06.12 14:55
  • 댓글 8
기사 댓글 8
  • 시민 2020-12-29 16:26:15

    잘모르면서 이런 저런 문제가 있다는 내용은 자제가 되어야 한다.
    정확한 문제의 원인을 모르는 상태에서 위와 같은 내용은 다른 문제점만 더 만들뿐이라 생각 한다. 구성원 모두 인식이 먼저 변해야 하고, 1%의 악성이 사라져야 할듯.   삭제

    • 아파트거주자 2020-12-01 09:42:49

      여러사람이 거주하는 아파트.. 법률로 규제를 할수 있을까요.. 내가 내는 관리비로 당신들 월급 받으니까 내가 하는 행동에 대해 토를 달지 말아라... 이런 생각부터 없어져야... 근로를 제공하고 월급을 받는것을 당연한 것입니다. 생각의 변화 없이는 입주민,관리사무소직원들의 불행은 끝이 없을 것입니다   삭제

      • 법은 권리 위에서 잠자는 자를 2020-10-29 13:22:43

        입대위 권한이 막강하다?
        어디서 보고 그런이야기를 하시는지?
        권한이 있으면 책임도 따를것입니다.
        입대위 권한은 법테두리 안에서 이루어지게 됩니다.
        구멍가게 사장처럼 내맘대로 하는 그런곳이 입대위 자리인줄 아직도 착각하는 입주민이 있다는게 더 경악스럽네요.
        그런 입주민께 드리고 싶은것 당 아파트 관련하여 관심을가져라 라고 하고 싶네요 그럼 권한이 막강하다 이런이야기 하지 않을듯 합니다.
        또한 관리소장은 민법을 배우신 분입니다. 또한 입대위 회장과 견줄만한 책임도 법에 만들어 주었습니다.   삭제

        • 입주민 2020-10-27 00:38:37

          입대의 권한을 더 이상 얼마나 주라는 건지...
          아파트의 부정 부패 정말 지겹다.

          입대의 관리소장이 한 통속이 되면
          그 아파트 개판된다.   삭제

          • 홍승부 2020-09-18 15:28:15

            동대표 중임제한을 폐지해야
            입주자등의 목소리를 제대로 전달하고
            처리할수있다고 본다   삭제

            • 입주민 2020-07-25 22:38:00

              입주민이 경비원을 무시하는 행위는 삼가해야 한다. 경비원은 관리소장의 지시와경비업체의 지시에 따라 충직하게 본연의업무를 성실히 수행하는 사람들이다.물론 돈값 못하는 경비원도 있기는 하다.주차관리부터 청소, 화단관리,재활용까지 하는일이 너무많은데 일부 돼먹지 못한 입주민이 갑질한다고 경비원을 무시하는 처사를 볼수있다.경비원은 입주민 맘에 들게 근무하는 충직한 사람이 아니다.본연의 업무를 하는중 주민과의 갈등이 있을수 있으나 주민은 관리소나 입대의에 건의하여 경비원의 분명한 근무태도의 개선을 요구해야한다.갈등을 막는것도 입대의 의무다.   삭제

              • 허거거걱 2020-07-16 10:35:52

                이 기사가 가슴에 느껴진 내용을 머리를 거쳐서 나온게 맞을까요? '상당수 공동주택의 관리주체는 불편하고 골치 아픈 분쟁이나 갈등에 개입되는 것을 꺼려'라는 생각이 맞는건지 관리주체를 존중했으면 저런일이 생길까요? 지금도 문제가 생기는 단지의 대부분은 관리주체를 무시하고 입주민이 월급 줘서 시키는 대로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입대의 권한을 키우면 입대의가 자기 시간 빼서 챙길거라고 생각하는 모양이네요. 차라리 입대의를 상근직으로 만들자고 하는게 낫겠네.   삭제

                • 관리소 2020-06-23 09:17:31

                  반대로 입대의 회장의 권한이 강화되면 관리소나 경비원 인사권까지 휘둘러 버릴텐데 그럼 회장 위에 누구를 둬야 할까요?   삭제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